미세먼지(Particulate Matter) 는 질산염(NO3-), 암모늄 이온(NH4+), 황산염(SO42-) 등의 이온 성분과 탄소 화합물(carbon compounds), 금속(elements) 화합물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부유먼지를 미세먼지(PM10)로, 

미세먼지를 초미세먼지(PM2.5)로 부르며, PM1 역시 초미세먼지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초미세먼지같은 경우 가장 몸에 해로운 미세먼지라고 알려졌는데 크기가 작아 호흡기에서 걸러지지 않고 폐포까지 도달하기 때문입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미세먼지에 물질들을 분석해 본 결과 미세중금속으로 부르는 게 맞지 않나 싶을 정도로 중금속 함유량이 높다고 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먼지를 폐암과 방광암의 원인으로 지목했고 미세먼지는 현재 1군 발암물질로 지정되어있습니다.

인체에 미치는 영향

두통과 현기증

미세먼지로 인한 호흡 곤란으로, 또는 먼지가 체내에 유입되었을 때 두통과 현기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두통의 정도는 혈관에 잘 녹는 초미세먼지의 농도에 좌우됩니다.

피부병

피부에 일어나는 증상으로 여드름, 발진, 각종 먼지 알레르기 등으로 옷을 입어도 먼지의 입자가 매우 작아 확실히 차단되지 않으므로 민감한 피부를 가졌다면 귀가 후 샤워를 하는 것이 권장됩니다.

눈병

미세먼지 자체가 안구에도 좋지 않은데, 아폴로눈병 등 유행 결막염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 걸리기 쉬워진다고 알려졌습니다. 그 외에도 안구건조증이 심해지는 것은 물론이고 눈물이나 눈곱이 많이 나오거나 따갑거나 자극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를 대비하기 위해 인공눈물을 챙겨서 틈틈이 안구세척을 하면 좀 나아지긴 하지만 렌즈 사용자라면 미세먼지가 심한 날만큼은 안 끼는 것을 추천합니다.

호흡기 질환 증가

감기는 물론이고 비염, 천식, 부비동염, 기관지염, 폐렴과 같은 질환을 불러일으키는 미세먼지는 모래알보다 7배나 가는 입자로 이루어져 있어서 사람이 호흡할 때 들숨을 타고 들어와 기관지를 거쳐 폐에 흡착하게 됩니다. 이렇게 폐에 흡착한 미세먼지는 염증을 유발, 상기도감염을 비롯한 다양한 호흡기 질환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외출 시 KF80 이상의 마스크를 쓰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혈관질환, 뇌 질환 증가

폐에 흡착하는 지름 2.5㎛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우리 몸 아주 깊은 곳까지 침투하게 되는데요. 이들은 기관 벽을 통과하여 혈관으로 흡수되며, 뇌졸중, 뇌경색이나 심장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금속과 화학물질 섞인 미세한 돌멩이가 여러분의 뇌나 심장에 들어가 혈관을 막아 버리는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이들이 혈전을 형성할 경우 부정맥과 협심증, 심근경색의 원인이 되며, 심할 경우 동맥경화, 심부전과 심장마비로 이어질 수도 있으므로 더욱더 조심해야 합니다.

인지력과 기억력 저하

미세먼지는 연구에 따르면 광범위한 지능 저하와 치매, 우울증을 일으키는 등 정신건강 전반에 나쁜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이는 화학 물질이 뇌에 작용하는 것이므로 치매의 고전적 원인인 '노화로 인한 인지력 저하'와는 관계없이, 10-20대의 청년층에서도 발생할 수 있으며, 자연스럽게 앞으로 젊은 나이의 치매 환자를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 기사도 나와 있습니다.

먼지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

무심코 지나치기에는 미세먼지는 인체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Particulate Matter) 는 

질산염(NO3-), 암모늄 이온(NH4+), 황산염(SO42-) 등의 이온 성분과 탄소 화합물(carbon compounds), 금속(elements) 화합물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부유먼지를 미세먼지(PM10)로, 미세먼지를 초미세먼지(PM2.5)로 부르며, PM1 역시 초미세먼지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초미세먼지같은 경우 가장 몸에 해로운 미세먼지라고 알려졌는데 크기가 작아 호흡기에서 걸러지지 않고 폐포까지 도달하기 때문입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미세먼지에 물질들을 분석해 본 결과 미세중금속으로 부르는 게 맞지 않나 싶을 정도로 중금속 함유량이 높다고 합니다.

그리고 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먼지를 폐암과 방광암의 원인으로 지목했고 미세먼지는 현재 1군 발암물질로 지정되어있습니다.

인체에 미치는 영향

두통과 현기증

미세먼지로 인한 호흡 곤란으로,
또는 먼지가 체내에 유입되었을 때 두통과 현기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두통의 정도는 혈관에 잘 녹는 초미세먼지의 농도에 좌우됩니다.

피부병

피부에 일어나는 증상으로는 여드름, 발진, 각종 먼지 알레르기 등으로 

옷을 입어도 먼지의 입자가 매우 작아 확실히 차단되지 않으므로 민감한
피부를 가졌다면 귀가 후 샤워를 하는 것이 권장됩니다.

눈병

미세먼지 자체가 안구에도 좋지 않은데, 아폴로 눈병 등 유행 결막염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 걸리기 쉬워진다고 알려졌습니다.

그 외에도 안구건조증이 심해지는 것은 물론이고 눈물이나 눈곱이 많이
나오거나 따갑거나 자극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를 대비하기 위해  

인공눈물을 챙겨서 틈틈이 안구세척을 하면 좀 나아지긴 하지만
렌즈 사용자라면 미세먼지가 심한 날만큼은 안 끼는 것을 추천합니다.

호흡기 질환 증가

감기는 물론이고 비염, 천식, 부비동염, 기관지염, 폐렴과 같은 질환을
불러일으키는 미세먼지는 모래알보다 7배나 가는 입자로 이루어져 있어서

사람이 호흡할 때 들숨을 타고 들어와 기관지를 거쳐 폐에 흡착하게 됩니다.

이렇게 폐에 흡착한 미세먼지는 염증을 유발, 상기도감염을 비롯한
다양한 호흡기 질환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외출 시 KF80 이상의 마스크를 쓰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혈관질환, 뇌 질환 증가

폐에 흡착하는 지름 2.5㎛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우리 몸 아주 깊은 곳까지
침투하게 되는데요. 이들은 기관 벽을 통과하여 혈관으로 흡수되며, 뇌졸중, 뇌경색이나 심장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금속과 화학물질 섞인 미세한 돌멩이가 여러분의 뇌나 심장에 들어가
혈관을 막아 버리는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이들이 혈전을 형성할 경우
부정맥과 협심증, 심근경색의 원인이 되며, 심할 경우 동맥경화, 심부전과 심장마비로 이어질 수도 있으므로 더욱더 조심해야 합니다.

인지력과 기억력 저하

미세먼지는 연구에 따르면 광범위한 지능 저하와 치매,
우울증을 일으키는 등 정신건강 전반에 나쁜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이는 화학 물질이 뇌에 작용하는 것이므로 치매의 고전적 원인인 '노화로 인한 인지력 저하'와는 관계없이, 10-20대의 청년층에서도 발생할 수 있으며, 자연스럽게 앞으로 젊은 나이의 치매 환자를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 기사도 나와 있습니다.

산들바람과 365일 언제든지 전화상담 가능합니다
정확한 시공방법과 견적을 약속드립니다

e-mail : sandeul3283@naver.com
IBK기업은행 167-032-8300 산들바람(주)